Health Information

Health Information

View Messages
Title술에 대한 상식2017-08-24 16:15:02
Writer

술 상식
알아두면 도움이 될지도 모를 술에 관한 상식
1.술마시면 얼굴이 붉어지게 되는 이유 
간장에는 아세트알데히드 탈수소효소 (ALDH) 가 5종류 있습니다. 
이중 주로 1,2형이 아세트알데히드란 독성물질을 분해처리하게 한다. 
그러나 얼굴이 잘붉어지는 사람은 저알코올에서도 작용하는 2형 (ALDH) 을 갖고 있지 않기에 알코올분해가 전혀 안된 것이다. 따라서 약간만만 술을 마셔도 금방혈중알코올농도가 높아져 얼굴이 붉어지게 될 수 있는 것이다. 약한 술도 자주 지나치게 마시면 중독이 되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맥주같이 약한 술에 의해서는 중독이 되지않는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약한만큼 술의 양이 늘게되고 그러한 이유로 혈중알코올농도도 지독한술과마찬가지로 올라간다. 약한 술도 자주 과음한 상태라면 중독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과한 술은 오히려 숙면에 들지 못하게 만드는 한다. 간도 잠자는 사이에는 쉬어야 한다.
그러나 자기전의 과음은 알코올분해량을 늘게 해 간을 쉴 수 없게 해야 한다.
당연히 간에 큰 무리를 주며 숙면을방해한다.
2.해장술은 치명적이다. 
과음으로 인해 간과 위장이 지쳐있는 상태에 또 술을 마시면 그 피해는 매우나다.
해장술은 뇌의 중추신경을 마비시켜 숙취의 고통조차 느낄 수없게하고 철저히 간과 위를 파괴한다. 일시적으로 두통과 속쓰림이 가시는 듯한 것은 마약과 다름없을 것이다.
다친 곳을 또 때리는 것과 똑같은 해장술,마시지도 권하지도 말아야 한다.
3.다량의 음주는 오히려 성기능을 억제한다. 
과음은 대뇌까지 마비시켜 남성의 발기를 방해한다. 술 깨면 정상이 되곤 하지만 반복되면 고질적인 임포텐스가 될 수 있습니다. 또한 남성호르몬 생산을방해하여 불임을 유발하고 여성음주자들에게는 불감증에 빠지게 되거나 생리를 어렵게 만들기도 한다.
4.여자는 남자보다 알코올성 간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여성음주가 늘면서 여성 알코올 의존증 환자가 늘고 있다. 여성이 상습적으로 음주를 한 이유라면 남성보다 배는 매우 빨리 중독이 된 것이다. 그 까닭은알코올분해효소를 남성의 절반밖에 갖지 못하고 태어났기 때문이다. 당연히 같은 양의 술이라도 알코올의 해를 더 많이 받게됨으로써 간경변과 같은 간장질환의 발병률이 훨씬 높다.
5.취하게 되는 속도가 빠르면 즉시 검사 받아라. 
40세 전후가 되면, 취기가 오래남게 되거나 취하는 속도가 빨라진다는 사람이 많을 수도 있다. 
오랫동안의 잘못된 음주습관이나 복잡한 스트레스가 원인일 케이스가대부분이지만 간장에 문제가 있을수도 있으니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몸은 거짓말을 하지 않어 준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생활태도, 음주습관 등을반성해 볼 필요도 있습니다. 
6.딸기코
흔히 술을 즐겨 마시는 사람중에 코가 빨간 사람들이 있는데, 이것은 술에 의해 생기게 되는 것에 비해서는 진드기의 종류인 "데모덱스" 라는 기생충이 얼굴에 생겨 일어나는 케이스가 많을 것이다고 한다.데모덱스는 길이 0.2mm ~ 0.3mm 의 벌레로 30~50대에서 많이 발생하며, 수명이 약 14일 가 되게서 특히 피지선이 많은 코부위에 감염이 쉽게 일어나 염증이 생겨딸기코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7.음주후 차를 마시는 것은 좋지 않다.
한의학에서 음양학 측면에서 볼 때, 술은 매운 성질을 가졌으며 먼저 폐로 들어가고 차는 쓴 성질을 가졌으며 음에 속하여 상승의 반대로 하강의 역할을 한다. 
술을 마신후 차를 마시면 술 기운을 신장으로 보내 신장의 수분을 덥게 하여냉이 뭉치고 소변이 빈 번해져 음위 대변건조 등의 증상이 생길 것이다. 이시진의 "본초강목" 에 의하다면 음주 후 차를 마시면 신장에 손상을 입혀 허리, 다리가 무거워지며, 방광이 냉해지고 아프며,단음, 부종 증상이 생긴다" 라고 기술하고 있는 중입니다. 현대의학에서도 술에는 알코올 성분이 있어 심혈관에 자극성이 크고 차는 심장을 흥분시키는역할을 하여 양자가 협력한 것이라면 심장에 대해서 자극이 더욱 커진다고 보고 있다. 
8.술과 담배는 동시에 하는것을 피해야 된다.
알코올이 혈관을 확장하여 혈액순환을 원활하도록 해주는데, 니코틴은 물에 쉽게 용해될 수 있는 성질이 있어 인체의 니코틴 흡수를 가속화 시키기 때문이다. 
9.음주후 바로 텔레비전을 보는것은 피한다.
에틸알코올은 시신경을 위축시키며 심해 버릴때에는 실명까지 한다고 한다. 
10.음주 후에 농약치는 것을 피해야 한다.
알코올이 피부 점막의 혈관을 확장시켜 혈류량이 증가하는 동시에 피부 점막의 침투성도 증가해지게 되는데, 이때 약물이 묻게 되어야 되거나 농약이 호흡기관 점막에 흡취됨으로써 체내로 들어가면 중독될 수 있어요. 
11.잠자기 전에 음주를 해서는 안된 것이다.
술을 마시고 잠들 경우에 호흡이 잠시 중단될 수 있다는 현상이 발생한다. 호흡 중단이 여러 번 발생해질 수 있게 되면 고혈압을 초래할 수 있고 심지어는 심장이 파열 될 수 있기도 하며 심장이 약해진다. 
12.음주 후 약을 먹는 것을 피한다.
음주후 진정제나 수면제 감기약등 항정신제 성분이 포함된 약을 복용한 경우라면, 혈압이내려가고 심장 박동이 떨어지며 호흡이 곤란해질 수 있게 되어 심한 것이라면 사망할 수도 있다.
챨리 채플린도 음주후 수면제를 복용해 갑자기 죽었다고 한다. 
13.한국인은 서양인에 비해서는 술에 약하다. 
간에 들어온 알코올은 알코올 탈수소 라는 효소의 작용을 받아 아세트알데히드로 변하여 최종적으 로 물과 탄산가스로 배설됨으로써 해독되느데, 한국인에게는 아세트알데히드를 초산으로 변화시키는 효소가 서양인보단 그 수가 현저하도록 적다.
그런 이유로 동양인의 체질은 체내의 아세트알데히드의 독성 체재 시간이 훨씬 길어져 서양인에 비해 술 에 약한 편이다. 
14.술과 탄산음료(사이다,콜라등) 를 섞어 마시는 것은 피해야 한다.
술과 탄산음료를 섞어 마시게 되면 알코올이 빠른속도로 전신에 퍼지게 되며, 대량의 이산화탄소가 발생하여 위장, 간장, 신장등 기관에 손상을 주도록 한다. 또한 혈압이 정상이 아니라도 사람은 알코올이 중추신경으로 침투되어버려 혈압을 높이는작용을 하도록 되므 로, 술과 탄산음료는 같이 마셔서는 안된다. 
15.빠른 속도로 취하고 싶은 사람은 혈액속에서 될 때까지 빠르게 알코올이 녹는 방법을 생각해준다.
알코올의 흡수율이 높은 경우는 다음과 같다.
양조주 보단 증류주 
찬술보다는 데운 술 
배부를 때에 비해서는 시장해 버릴때 
단 술 보다는 쓴 술 
탄산가스가 섞인 술 
혈액순환이 좋을 때 

소주를 더운 물에 타 먹으면 취기가 빨리 오른다. 
알코올은 약한데도 맥주가 취해야 하는 것은 탄산가스 덕택이다.
미국의 어느 지방에는 술집앞에 코인을 넣으면 흔들리는 목마가 있는데 아마도 혈액순환을 돕기 위해 만든 시설이 아닐지 모르겠다.
여성들은 흔히 단맛을 좋아해 슬로우진과 같은 칵테일이나 단술을 찾는데 단술은 늦게 취 그러나 깨는 것도 늦는 편이니 조심하는게 좋다는 것이다. 


출처:http://choho.ne.kr/gul/gul.html